KMA 뉴스브리핑(2019. 10. 2.)
글쓴이 : 제주도의사회
      조회 : 28회       작성일 : 2019-10-02 10:52  

2019년 10월 2일자 KMA 오늘의 뉴스

 

"응급실 환자 절반 이상, 응급하지 않은 경증환자"   의협신문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octorsnew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31190

 

성추행·폭행·갈취...3년새 전공의 41명 당해 / 울산 의사들 "의료개혁 투쟁 적극 동참" / "불가항력 의료사고 보상 재원 지원 필요" 서울시의사회, 서울시에 제안    KMATV   2019-10-01  

https://youtu.be/ouN4OewPKEg

 

[연재2] 의료광고 자율심의 1년, 향후 지향점은?...소비자 보호 vs 표현의 자유 ‘황금비율’ 찾아야   메디포뉴스   2019-10-02  

http://www.medifonews.com/news/article.html?no=148832

 

의사 자격정지 처분사유 10건 중 4건 불법리베이트   히트뉴스   2019-10-02  

http://www.hitnew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1720

 

여가수 엉덩이 드러낸 춤까지...복지부 주최 공중보건의 행사 논란   중앙일보   2019-10-02  

http://news.joins.com/article/olink/23185281

 

5년간 의사 성범죄 징계 '4건' 불과...그나마도 자격정지 한달   약업신문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yakup.com/news/index.html?mode=view&nid=235580

 

'도서벽지' 비워둔 채...'걸그룹' 열광한 공보의들   MBC   2019-10-01  

http://imnews.imbc.com/replay/2019/nwdesk/article/5524297_24634.html

 

政 "의료인 처벌 강화 필요성 공감...CCTV 의무화는 신중"   의협신문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octorsnew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31204

 

의협,"‘뒷북’ 치며 매번 공치사만 하는 식약처, 무능·뻔뻔한 태도"질타   데일리메디팜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ailymedipharm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47859

 

최대집 회장, “라니티딘 사태, 의약품 안전관리 총체적 위기 그대로 보여준 참사”   메디게이트뉴스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medigatenews.com/news/1968294319

 

"발암물질보다 식약처의 무능과 뻔뻔한 태도가 화 돋워"   의사신문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octorstimes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09079

 

의협 “라니티딘 사태, 안전관리 총제적 위기 보여줘”   히트뉴스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hitnew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1711

 

"라니티딘 사태, 식약처 의약품 안전관리 총체적 위기 드러낸 참사"   라포르시안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rapportian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20369

 

의협·자유한국당 "의사도 발암행정의 피해자"   메디칼트리뷴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medical-tribune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88170

 

‘라니티딘’ 성분 의약품 사태 혼란...전문가 단체 아우성   아주경제   2019-10-01  

https://www.ajunews.com/view/20191001150457131

 

의협 "식약처는 매번 외국 발표 결과에만 의존하나"   데일리메디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ailymedi.com/detail.php?number=847969

 

"라니티딘 사태, 의약품 안전관리 총체적 위기"   메디칼타임즈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medicaltimes.com/Users/News/NewsView.html?ID=1129261

 

“라니티닌 사태, 의약품 안전관리 총체적 위기 보여준 참사”   청년의사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ocdocdoc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072774

 

한국당-의협, "라니티딘 사태...대한민국 의약품 안전관리의 총체적 위기 보여준 참사"   서울경제   2019-10-01  

https://www.sedaily.com/NewsView/1VPCRHGFB2

 

[칼럼] '기피과 살리기'에 달랑 1억 배정한 정부, 해당 전공의의 눈물을 알까   의사신문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octorstimes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09078

 

"라니티딘 사태, 식약처 무능보다 안이한 태도가 문제"   메디파나뉴스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medipana.com/news/news_viewer.asp?NewsNum=246239

 

의협 “라니티딘 사태, 총체적 안전관리 위기”   헬스포커스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healthfocu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90439

 

"원격의료 도입 필요하지만, 의료계 동의 얻어야"   의협신문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octorsnew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31197

 

‘의사-환자’ 간 원격의료 포기 않는 政, 醫와 충돌 불가피   청년의사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ocdocdoc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072764

 

수련현장에서 사라지지 않은 전공의 폭언·폭행   청년의사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ocdocdoc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072765

 

소청과醫 "의사자를 의사자로 인정 않는 나라, 정상 아니다"   의협신문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octorsnew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31192

 

의사 1명이 月 500명 초음파 검사?···'이거 실화냐?'   의사신문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octorstimes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09077

 

아리송한 민생정책연대 설문조사   헬스포커스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healthfocu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90426

 

원격의료 규제, '해외병원' 통해 우회한다‥"규제 장벽 허술"   메디파나뉴스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medipana.com/news/news_viewer.asp?NewsNum=246174

 

대개협, 법인화 드라이브...반대하는 의사회에 최후통첩   메디칼타임즈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medicaltimes.com/Users/News/NewsView.html?ID=1129226

 

의정협의체 첫 회의, 국감 이후 열릴 듯   메디칼업저버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monew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05363

 

복지위 국정감사 2일 시작, 문재인 케어로 건보 재정적자 4조·대형병원 환자 쏠림 심화 지적될 듯   메디게이트뉴스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medigatenews.com/news/460572729

 

의과대학·의전원학생협회 아쉬운 리더십   데일리메디   2019-10-01  

http://www.dailymedi.com/detail.php?number=847933

 



이전 글 KMA 뉴스브리핑(2019. 10. 4.)
다음 글 KMA 뉴스브리핑(2019. 10. 1.)

댓글 0